마음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마음

      

지선아 0 1,416 2018.07.31 22:57

yuqjJrP.jpg

 

마음

 

나무와

나무 사이 건너는

 

이름도 모르는

바람 같아서

 

가지와

가지 사이 건너며

 

슬쩍 하늘의 초승달

하나만 남겨두는

새와 같아서

 

나는 당신을

붙들어매는

울음이 될 수 없습니다

 

당신이

한 번 떠나간

나루터의

낡은 배가 될 수 없습니다

Comments

글쓰기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
PHP 안에 HTML ☞ 방문 시간은 2021-04-17 04:27:43 입니다.
☞ Server uptime /volume1/web/g5s/thema/Basic/side/shimss_basic-side.php:69: string(68) " 04:27:43 up 5 days, 3:45, 1 user, load average: 0.11, 0.22, 0.30"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2 147(1) 명
  • 신규 가입자 0 명
  • 오늘 방문자 636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370 명
  • 최대 방문자 8,153 명
  • 전체 방문자 2,593,492 명
  • 전체 게시물 5,900 개
  • 전체 댓글수 18,910 개
  • 전체 회원수 7,843 명

☞ Your IP : 34.239.150.57

☞ Your Mac : entries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.\thema\Basic\side\shimss_basic-side.php
+ ☆☆☆ Bookmark link1(S52)_tall.php ☆☆☆