언젠가 나 혼자라는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언젠가 나 혼자라는

      

지선아 0 1,466 2018.08.01 17:01

8OWjsxX.jpg

 

혼자는 외롭고 둘은 그립다

 

언젠가 나 혼자라는 사실이

괜히 서글프게 여겨진다면

 

그건 이미 때가 온 것이다

사랑 할 때가 온 것이다

 

꽃이 꽃보다 더 아름다이 보이고

바다가 바다보다 더 외롭이 보이고

묻 사람이 아픈 그리움으로 보일 때

사랑은 밀물처럼

 

마음을 적시며 서서히 다가오는 것이다

사랑을 하려면

먼저, 자연을 향해 마음을 열어야 한다

 

물 속에 핀 가녀린 나무의 그림자를 사랑해야 하고

하늘을 들었다, 놨다 하는 새들을 사랑해야 하고

파도를 일으키는 구름과 바람 사랑해야 한다

 

홀로 선 소나무는 외롭다

그러나 둘이 되면 그리운 법이다

 

이젠 두려워마라

언젠가 찾아와 줄지도 모르는

 

그런 사랑을 위해

마음을 조금씩 내어주면 되는 것이다

Comments

글쓰기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
PHP 안에 HTML ☞ 방문 시간은 2021-04-17 04:51:51 입니다.
☞ Server uptime /volume1/web/g5s/thema/Basic/side/shimss_basic-side.php:69: string(68) " 04:51:51 up 5 days, 4:10, 1 user, load average: 0.28, 0.29, 0.27"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2 150 명
  • 신규 가입자 0 명
  • 오늘 방문자 647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370 명
  • 최대 방문자 8,153 명
  • 전체 방문자 2,593,503 명
  • 전체 게시물 5,900 개
  • 전체 댓글수 18,911 개
  • 전체 회원수 7,843 명

☞ Your IP : 34.239.150.57

☞ Your Mac : entries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.\thema\Basic\side\shimss_basic-side.php
+ ☆☆☆ Bookmark link1(S52)_tall.php ☆☆☆