누군가에게 거듭 말하고픈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누군가에게 거듭 말하고픈

      

지선아 1 1,885 2018.08.02 18:28

HiO3SAa.jpg

 

빗물속에 눈물을 숨기고

 

비가 내립니다 창밖은 온통 빗금쳐진 세상

그 속에서 나 또한 그어야만 할 못난 기억들을 봅니다

 

생각하면 당신은 참 야속한 사람

다시는 돌아보지 않던 뒷모습에 나는 더이상

소리낼 수 없는 벙어리종이 되었습니다

 

날마다 종탑에서 바라보던 풍경은

당신이 내게 주셨던 아름다운 세상

 

뎅그렁뎅그렁 냇물처럼 맑았던 그 종소리

누군가에게 거듭 말하고픈 사랑이었다는 거

 

이제는 압니다 무작정 당신을 생각했지만

하루의 끝에서 말끔이 화장을 지우듯

사랑의 끝에서 그만...당신을 지워버릴 순 없을까요

 

끝내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인어공주의 비련처럼

이내 몸 한개 물방울로 흐르다

 

어느 석양무렵 그 도시의 강을 지나게 되면

가슴저리게 당신곁을 지나왔다는 거 당신만은 눈치챌런지

 

오늘처럼 비가 내리는 날 당신 손등에서

쉬이 흘러내리지 못하는 빗방울 있거든

그것이 나인 줄을 당신만은 아실런지

Comments

shimss11q 2018.08.02 20:14
>좋은글 감사 합니다.,..
글쓰기

임시 지유 게시판 / free BBS


PHP 안에 HTML ☞ 방문 시간은 2021-05-09 21:37:40 입니다.
☞ Server uptime /volume1/web/g5s/thema/Basic/side/shimss_basic-side.php:69: string(70) " 21:37:40 up 27 days, 20:55, 0 users, load average: 0.16, 0.18, 0.19"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2 175 명
  • 신규 가입자 0 명
  • 오늘 방문자 1,350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413 명
  • 최대 방문자 8,153 명
  • 전체 방문자 2,625,739 명
  • 전체 게시물 5,946 개
  • 전체 댓글수 19,018 개
  • 전체 회원수 7,895 명

☞ Your IP : 3.236.122.9

☞ Your Mac : entries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.\thema\Basic\side\shimss_basic-side.php
+ ☆☆☆ Bookmark link1(S52)_tall.php ☆☆☆